YTN

'반 자본주의' G20 반대 격렬 시위 ...70여 명 부상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반 자본주의' G20 반대 격렬 시위 ...70여 명 부상

2017년 07월 07일 11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를 앞둔 독일 함부르크에서 G20 반대 시위가 격렬하게 벌어져 수십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외신들은 G20 정상회의 개막 전야인 현지 시간 6일 밤, 만2천여 명이 반 자본주의와 반 세계화를 주장하며 시위를 벌이다 경찰과 충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독일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액을 쏘며 강제 해산에 나섰고, 시위대 일부는 돌과 병을 던지거나 차량에 불을 지르면서 격렬히 저항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시위자 70여 명이 다치고 5명이 체포됐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이번 G20 반대 시위는 20개 국가의 세계 정책이 기아와 전쟁, 기후 재난 등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지옥에 온 것을 환영한다'라는 표어를 내걸고 회의를 전후해 30여 차례가 예정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 최대 규모의 시위는 현지 시간으로 8일 열릴 예정이며 10만 명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시위 주최 측은 보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