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친구에게 자랑하려고'...15cm 대못 8개 삼킨 남성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친구에게 자랑하려고'...15cm 대못 8개 삼킨 남성

2016년 05월 30일 1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친구에게 자랑하려고'...15cm 대못 8개 삼킨 남성

단지 과시하려는 목적으로 대못을 삼킨 남성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 신장에 사는 28세 남성은 지난 3월, 자신의 친구에게 "나는 칼도 삼킬 수 있다"며 황당한 자랑을 시작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친구가 남성을 비웃자, 놀랍게도 이 남성은 주머니에서 못이 잔뜩 들은 통을 꺼내 하나씩 삼키기 시작했습니다.

그가 8개째 못을 삼켰을 때, 지켜보던 친구는 "이제 그만하라"며 남성을 말렸습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이 남성은 최근까지 아무런 통증을 느끼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달이 지난 최근에야 이물감을 느낀 남성은 이번 주 초 병원을 찾았습니다.

병원 의사는 엑스레이를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대못 여러 개가 몸 곳곳에 그대로 박혀있었던 것입니다.

의사는 "당장 죽어도 이상하지 않은 상태"라며 바로 긴급 수술에 들어갔습니다.

수술 뒤 남성은 인터뷰에서 "전혀 아프지 않아서 괜찮았다"며 "몇 년 전에도 못을 삼켰는데 잘 배설돼 아무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는 황당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YTN PLUS 정윤주 모바일 PD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