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범 재판 인정 못 해!…폭주하는 日 역사 왜곡
Posted : 2015-08-13 18: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집권 자민당이 전범 재판과 연합군의 일본 점령정책을 문제 삼는 조직을 만들기로 해 파문이 예상됩니다.

아베 총리의 최대 지원 세력인 우익 단체도 태평양전쟁을 '자위전쟁'이었다고 주장하는 등 역사 왜곡을 갈수록 노골화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최명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역사 수정주의자로 비판받는 아베 총리는 태평양 전쟁 A급 전범을 단죄한 도쿄 재판을 승전국의 정치적 단죄라고 주장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2013년 3월)]
"도쿄 재판은 연합군이 승자의 판단에 따라 단죄했습니다."

집권 자민당이 조만간 도쿄 재판과 연합군 총사령부에 의한 일본 점령 정책을 검증하는 기구를 발족합니다.

아베 총리의 뜻을 받들어 도쿄 재판에서 있었던 일을 일본인 스스로 검증하겠다며 나선 겁니다.

검증 기구는 야스쿠니 신사 단골 참배객으로 대표적인 극우 인사로 꼽히는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정조회장이 이끌게 됩니다.

도쿄 재판은 도조 히데키 전 일본 총리 등 A급 전범 7명에게 교수형을 선고하는 등 전범 25명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일본은 도쿄 재판을 받아들이는 것을 전제로 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을 맺고 독립국의 지위를 회복했습니다.

도쿄 재판 재검증은 전후 질서를 부정하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포함된 것이어서 파문이 예상됩니다.

앞서 아베 총리의 최대 지원세력인 극우단체 '일본회의'도 태평양 전쟁을 자위전쟁으로 규정하며 일본의 침략 행위를 부정했습니다.

또 "한국과 중국이 일본 근현대사를 침략의 역사라고 보고 사죄를 요구하는 외교 압력을 가해 왔다"며 역사 인식 갈등의 책임을 이웃 나라에 돌렸습니다.

아베 총리의 전후 70주년 담화에 반성과 사죄가 담길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보수우익 세력이 전방위적인 역사 왜곡에 나서며 아베 담화가 벌써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4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