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방사능 여전한데..."수입 금지 빗장 풀어라"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日 방사능 여전한데..."수입 금지 빗장 풀어라"

2014년 10월 17일 06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日 방사능 여전한데..."수입 금지 빗장 풀어라"
[앵커]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후 우리 정부가 취하고 있는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해제하라고 거듭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불안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금지 조치를 해제할 수 없다게 우리 입장입니다.

도쿄에서 최명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세계무역기구, WTO에서 한국 정부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에 거듭 우려를 밝히고 해제를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0월과 지난 3월, 7월에 이어 벌써 네 번째입니다.

지난해 WTO가 한국의 수입 금지에 손을 들어준 이후 일본이 당분간 사태를 관망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지만, 물러설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은 방사능에 대한 안전이 확인됐는데도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의 수산물을 금지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큰 만큼 아직은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일본내 방사능 위험을 알리는 조사 결과가 잇따라 공개되는 것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주 후쿠시마 제1원전으로부터 200km 이상 떨어진 도쿄만에서 충격적인 방사능 오염 수치가 공개됐습니다.

kg당 최고 1,189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되는 등, 측정 지점 3곳 모두에서 어패류의 출하를 금지하는 기준인 kg당 100베크렐이 넘는 세슘이 검출됐습니다.

[인터뷰:기무라 신조, 도쿄대학 교수]
"산들을 오염시킨 방사능이 비에 씻겨 흘러들어 가 강을 오염시키고 하구를 오염시키고 바다를 오염시켰습니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원전과 20km 이상 떨어진 지역에서 수확한 쌀에서 세슘에 오염된 쌀이 검출돼 방사능 안전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우리 정부는 민간 중심의 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해 수입금지 조치의 과학적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지만 일본의 은폐 의혹마저 일고 있는 상황이어서 조만간 해제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입니다.

도쿄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