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 뉴욕주에서 한국인 총기 난사...한인 2명 사상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뉴욕주에서 한국인 총기 난사...한인 2명 사상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에서 60대 한국인 남성이 한인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숨지고 1명은 중태에 빠졌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5일 아침 10시쯤 63살의 한국인 김 모 씨가 뉴욕주 롱아일랜드의 대형 쇼핑몰 근처 조명기구 회사에서 총을 쏜 뒤 달아났습니다.

조명기구회사 직원인 신 모 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사장인 최 모 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총격 소식에 근처 쇼핑몰이 봉쇄되면서 종업원과 쇼핑객 등 수백 명이 한동안 건물에 갇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수수료를 받고 조명기구 회사에 일감을 가져다 주던 김 씨가 수수료와 관련해서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씨는 영주권자 신분이어서 한국 국적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