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리아 시위 사망자 1,000명 넘어서"

실시간 주요뉴스

시리아에서 9주 간 이어진 반정부 시위에서 희생된 사람들 수가 1,000명을 넘어섰다고 현지 인권단체들이 밝혔습니다.

'시리아 인권을 위한 국민기구'의 암마르 쿠라비 대표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시작된 시위에서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의 무력 진압으로 숨진 1,062명의 명단을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권 변호사인 모한나드 알-하사니가 이끌고 있는 다른 인권단체인 '사와시아흐'도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 수가 1,100명에 달하며 이들 외에 200명이 추가로 사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리아 당국은 사망자들이 이슬람주의자들과 외부 세계의 지원을 받는 '무장 테러 폭력배'라고 주장하면서 오히려 이들 폭력배가 120명 넘는 군인과 경찰을 숨지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