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전 포격 상흔 남은 연평도..."엄청 불안해요"

14년 전 포격 상흔 남은 연평도..."엄청 불안해요"

2024.06.11. 오후 6: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14년 전, 연평도에 떨어진 북한 포격에 4명이 숨지고 가옥 수십 채가 파괴됐었죠.

오물 풍선을 연일 띄우는 등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주민들은 그때의 기억을 떠올릴 수밖에 없습니다.

양동훈 기자가 연평도 주민들을 만나봤습니다.

[기자]
지난 2010년, 북한이 연평도에 기습 포격을 가하면서, 민가까지 포탄이 떨어졌습니다.

지붕을 덮친 포탄에 불이 나면서, 이웃집까지 줄줄이 파손됐습니다.

당시 충격으로 벽돌로 쌓은 벽은 이렇게 무너져 내렸고, 슬레이트 지붕도 휘어진 채 주저앉아 있습니다.

당시 포격으로 군인 2명과 민간인 2명이 숨졌고, 시설 피해도 컸습니다.

연평도에서는 무너진 주택 일부를 그대로 보전해 전시하면서 그 날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안칠성 / 연평도 안보교육장 해설사 : 조금이라도 손상을 입은 건물이 약 400채, 이렇게 완전히 무너지거나 소실된 건물이 약 50채, 그중에 주민들이 직접 거주하는 주택이 약 20여 채가 피해를 입은 거죠.]

10년이 훨씬 넘게 지났지만, 마을 주민들은 여전히 포격 당시의 공포를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흔을 훌쩍 넘긴 할머니도 당시 기억이 생생합니다.

[공혜순 / 연평도 주민 : 뒤에 집이 하나는 자그마하고 두 개는 컸어요. 집 두 개가 홀랑 날아갔어요. 그게 날아가니까 여기 우리 집이 흙집인데 흙이 너덜너덜 다 떨어지고….]

워낙 긴 시간 많은 일을 겪어온 연평도 주민들이지만, 최근 남북 간 긴장 국면은 불안감을 더 키우고 있습니다.

[김영식 / 연평도 주민 : 엄청 불안해요. 왜냐면 우리가 한 5, 6년간은 북한 포 소리를 안 듣고 살았단 말이에요. 아시다시피 지금 북한이 엄청 강하게 나오고 있잖아요. 쓰레기 풍선도 띄우고….]

북한의 연이은 도발과 우리 군의 강경 대응 방침으로 불안감이 높아지는 상황.

주민들이 바라는 건 딱 하나, 안전하고 평온한 생활뿐입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촬영기자:이동규 이근혁

영상편집:안홍현


YTN 양동훈 (yangdh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