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명품가방' 보도한 기자, 피의자로 검찰 출석

'김건희 명품가방' 보도한 기자, 피의자로 검찰 출석

2024.05.31. 오전 01:1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기자가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어제(30일) 오후 2시, 이명수 '서울의 소리'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이 기자는 검찰 조사에 임하기 전에 애초에 김 여사가 인사 청탁 전화를 받지 않았다면 명품 가방 함정 취재도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기자 측 변호인도 함정 취재라는 이유만으로 금품 수수 사실이 정당화되거나 용납될 수 없다면서,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기자는 지난 2022년 최재영 목사를 통해 김건희 여사에게 3백만 원대 명품가방을 건네고 이 장면을 몰래 촬영하게 한 뒤 영상을 공개해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검찰은 지난 13일 소환했던 최재영 목사를 명예훼손과 주거침입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