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수술로 실손보험 12억 타낸 일당 검거...병원장은 상습 마약 투약도

가짜수술로 실손보험 12억 타낸 일당 검거...병원장은 상습 마약 투약도

2024.05.29. 오전 01: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실손 의료보험에 가입한 사람들을 모집해 수술을 한 척 서류를 꾸며 보험금을 부당하게 타낸 병원장과 일당 백여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형사기동대는 보험사기 방지법 위반 혐의로 병원장인 30대 A 씨와 브로커, 가짜 환자 등 174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5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재작년 11월부터 9개월 동안 경기도 수원에 있는 A 씨 병원에서 가짜 환자들을 끌어모아 여유증과 다한증을 수술했다며 서류를 조작해, 보험사에서 실손 보험금 12억 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병원 관계자들은 손해사정 심사를 대비하기 위한 지침을 만들어 환자를 교육하거나, 수술한 척 일부러 상처를 낸 다른 환자의 사진을 도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병원장 A 씨 등 의사 두 명은 상습적으로 마약류인 프로포폴과 펜타닐을 투약한 것으로도 조사됐습니다.


YTN 김이영 (kimyy08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