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단골도 직원도 속여...백화점 '매출 20억 카드깡' 잠적

단독 단골도 직원도 속여...백화점 '매출 20억 카드깡' 잠적

2024.05.28. 오전 10: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오랜 기간 이용한 백화점 매장에서 ’난감한 부탁’
매장 관리자 "실적 위해 신용카드 선결제해달라"
한동안 고객에게 돈 되갚으며 상품 30% 할인도
카드 결제액 1인당 최대 3억 원까지 불린 뒤 잠적
AD
[앵커]
서울 강남에 있는 백화점에서 단골과 내부 직원에게 20억 원가량의 피해를 입힌 '카드깡' 성격의 사기 행위가 신고됐습니다.

매장 관리자가 실적을 위해 신용카드를 빌려 많게는 수억 원씩을 긁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권준수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백화점 고급 여성의류 매장을 5년 넘게 이용해 온 단골 A 씨와 B 씨.

3년 전쯤 매장 관리자 이 모 씨에게서 난감한 부탁을 받았습니다.

실적 압박이 심하다며 옷을 산 것처럼 신용카드를 결제해주면, 다달이 돈을 돌려주겠다는 거였습니다.

[A 씨 / 백화점 고객 : 인간적으로 남편 없이 애들 데리고 열심히 일하고 전국 매장에서 1, 2등 한다고 하니까 좀 도와주자는 차원에서 한 거지…]

이 씨도 처음에는 돈을 잘 갚았습니다.

옷을 살 땐 30% 가까이 할인도 해줘 신용카드를 계속 빌려줬는데, 결제액이 많게는 3억 원대까지 불었습니다.

문제는 최근 들어 발생했습니다.

지난 4월 초부터 이 씨가 갑자기 잠적해버린 겁니다.

[B 씨 / 백화점 고객 : 처음에는 돈을 제대로 넣긴 했는데 어느 순간부터는 재촉해야 하는 상황이 몇 번이 있긴 했지만, 황당했죠.]

뒤통수를 맞은 건 이들만이 아니었습니다.

함께 일한 매장 직원들에게도 이른바 '카드깡'을 강요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C 씨 / 동료 직원 : 처음에는 제가 천만 원 정도 미만으로 시작했던 거 같아요. 막내 직원일 때부터 시작했던 거고.]

카드 여러 장을 발급받게 한 뒤 허위 매출을 올리곤, 다음 달쯤 뒤늦게 취소하는 수법을 썼습니다.

그러나 취소한 금액만큼 매출을 다시 채워 넣어야 또 다음 달 실적이 생기다 보니

직원들이 월별로 긁어야 하는 돈은 눈덩이처럼 불었습니다.

이 씨가 도망친 뒤 직원들 역시 한순간에 1억 원 넘게 빚을 떠안게 됐습니다.

[D 씨 / 동료 직원 : 그때 당시에는 이 사람을 응원했으니까 실적 올리는 걸 도와주는 격이었던 거죠. 아직도 손님들 정리 안 됐냐고 취소 좀 해줬으면 좋겠다 그런 얘기를 했는데…]

이렇게 단골과 동료 직원 카드로 허위 매출을 올리면서, 이 씨는 전국 최상위 실적을 거두며 매달 성과급만 수천만 원씩 가져갔습니다.

피해자들로부터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매장 관리자 이 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하고 매출조작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추산된 피해액은 20억 원에 달합니다.

피해자는 열 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당장 돈을 돌려받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피해자들 주장대로면 허울뿐인 거래였지만 백화점이나 매장 의류업체 측은 매출을 취소해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거래 승인과 취소가 반복돼왔지만 백화점은 개인 사업자가 벌인 일이라고 선을 그었고,

이 씨에게 성과급을 지급해 온 의류업체도 발주한 옷이 모두 나간 거래였다고 주장합니다.

피해자 모두 적게는 수천만 원, 많게는 수억 원대의 카드값이 밀려 발만 동동 구르는 상황.

YTN 취재가 이어지자 해당 백화점과 의류업체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보상하는 방안이 있을지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권준수입니다.


촬영기자 : 권석재 박진우
디자인 : 이원희


YTN 권준수 (kjs8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