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교수들 "의대 49% 증원, 세계 유일...허망한 수치에 집착"

서울의대 교수들 "의대 49% 증원, 세계 유일...허망한 수치에 집착"

2024.05.28. 오전 10: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서울의대 교수들이 의대 정원을 한 번에 49% 넘게 늘리는 건 전 세계에서 우리가 유일하다며 그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의대·서울대학교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28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실 레드팀에게 허망한 수치에 대한 집착을 접어달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비대위는 당장은 의대 정원 증원이 지지율에 도움이 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의료붕괴 사태로 대통령이 손가락질을 받게 될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교육을 받아야 할 의대생과 전공의들이 곁을 떠난 사실이 절망스럽다며 교수들이 남아야 할 이유를 찾기 어렵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소아과 오픈런', '응급실 뺑뺑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권 임기에 좌우되지 않고 법적 구속력을 가지는 상설 협의체를 통해 의료개혁안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