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아시아 청년들은 왜 사회를 '손절' 했나...은둔형 외톨이 조명

CNN, 아시아 청년들은 왜 사회를 '손절' 했나...은둔형 외톨이 조명

2024.05.27. 오전 09: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CNN, 아시아 청년들은 왜 사회를 '손절' 했나...은둔형 외톨이 조명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YTN
AD
미국 CNN이 '줄어드는 삶: 왜 일부 아시아 청년들은 세상과 단절하나'(A shrinking life: Why some Asian youth withdraw from the world)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히키코모리(은둔 청년) 문제에 대해 조명했다.

25일 CNN은 '히키코모리'에 대해 "몇 달 또는 몇 년 동안 사회와 단절된 상태로 지내는 상태인 젊은 사람을 가리키는 일본 용어"라고 설명하며 이 현상은 아시아에서 처음 나타났고, 미국, 스페인 프랑스 등 전 세계적으로 비슷한 양상을 띠는 청년들의 이야기가 나온다고 전했다.

일본의 히키코모리 인구는 약 15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우리나라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2022년 기준 한국의 19∼34세 인구 중 2.4%가 은둔형 외톨이로 파악된다. 전국적으로 24만 4천 명 규모다. 홍콩의 경우 최대 5만 명으로 추정된다.

CNN에 따르면, 허지원 고려대 심리학과 교수는 은둔 청년의 증가와 관련해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 속한 많은 이들이 '완벽주의적 걱정'을 하는 성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일반적으로 비판에 민감하고 지나치게 자기 비판적이며 실패를 두려워하는데,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할 경우 매우 낙담하고 불안해한다는 것이다.

윤철경 지엘청소년연구재단 상임이사는 CNN에 "과거에는 대가족이었고 형제자매가 많아서 관계를 맺는 방법을 많이 배울 수 있었는데, 생활 환경이 바뀌면서 예전보다 공동체적 관계 형성 경험이 적다"며 핵가족이 은둔형 외톨이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진단했다.

CNN은 히키코모리 현상의 전세계적인 확대에 대해 인터넷 이용의 증가와 대면 교류의 감소를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이 히키코모리를 더 많이 양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들 아시아 국가가 은둔형 외톨이들의 사회 재진입을 돕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인구 노령화, 노동력 감소, 출산율 저하, 청소년 문제로 어려움을 겪으며 이들의 구제가 더욱 시급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기자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