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김호중·소속사 관계자 조사 본격화..."증거분석 주력"

구속된 김호중·소속사 관계자 조사 본격화..."증거분석 주력"

2024.05.26. 오후 4: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 씨에 대해 경찰이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집중적으로 분석하며, 적용하지 않은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강도 높게 수사할 계획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들어봅니다. 권준수 기자!

경찰 담당 수사팀이 오늘(26일) 나와서, 김 씨에 대한 조사를 준비 중이라고요?

[기자]
내일부터 유치장 안에 있는 김호중 씨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경찰 수사에서 관건은 김 씨에게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느냐인데요.

일주일 전 김 씨가 소속사를 통해 뒤늦게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지만,

사고 당일에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지 못한 상태라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 혐의 적용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김 씨의 증거인멸 가담 여부도 마찬가지입니다.

경찰은 김 씨가 사고차량의 블랙박스를 직접 없앤 건 아닌지, 또 매니저에게 거짓으로 자수해달라고 지시한 적이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범죄 혐의와 관계가 있는지 조사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가 구속됐다고 바로 속도를 내서 불러 조사하기는 어렵다며, 철저한 수사를 이어가기 위해 증거를 더 수집하고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도 계속 이뤄질 예정이죠?

[기자]
앞서 법원은 이틀 전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며 소속사 대표와 본부장 2명도 함께 구속했습니다.

그동안 운전자 바꿔치기뿐만 아니라 음주운전 관련 증거를 소속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없애려 하며 논란이 더 커졌는데요.

사고 이후 김 씨 측은 술을 먹지 않았다며 잡아떼 왔다가, 진술을 뒤집기도 했습니다.

소속사 대표는 김 씨의 매니저에게 자신이 거짓 자수를 지시했다고 주장해왔고, 본부장은 본인이 블랙박스를 삼켰다고 강조하지만,

경찰은 구속된 두 사람을 상대로도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김 씨를 최대 열흘까지 구속 수사할 수 있는데요.

김 씨 자택과 소속사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뿐만 아니라 김 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분석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권준수 (kjs8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