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측 "VIP 격노설 프레임, 묵과할 수 없다"

이종섭 측 "VIP 격노설 프레임, 묵과할 수 없다"

2024.05.24. 오후 9: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채 상병 사건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이른바 'VIP 격노설'과 관련해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측이 '대통령의 격노를 접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장관 측 김재훈 변호사는 마치 'VIP 격노설'이 실체이고, 그런 일이 있다면 무조건 범죄가 성립하는 것처럼 비치는 프레임을 묵과할 수 없다며 공수처에 이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수처가 왜 'VIP 격노설'의 진위를 밝히겠다며 해병대 사령관과 부하인 전 수사단장의 대질조사까지 시도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 장관은 지난해 채 상병 사건 혐의자 명단에서 '사단장을 빼라'는 말을 들은 사실도, 그런 지시를 한 사실도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