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연예계 영구 퇴출' KBS 청원 1천명 넘었다

'김호중 연예계 영구 퇴출' KBS 청원 1천명 넘었다

2024.05.22. 오전 08: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김호중 연예계 영구 퇴출' KBS 청원 1천명 넘었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 갈무리
AD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의 가요계 영구 퇴출을 요구하는 청원이 KBS에 올라왔다.

19일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는 '범죄자 가수 김호중을 영구 퇴출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음주 운전,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거짓말 등을 일삼은 범죄자 가수 김호중을 KBS에서 영구 퇴출시켜 주길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범죄를 저질러 놓고도 반성 없이 뻔뻔하게 돈에 눈이 멀어 공연을 강행하는 모습에 정말 화가 나고 치가 떨려 몸을 가누지 못하겠다"고 썼다.

이어서 "KBS가 계속 김호중을 출연시킨다면 감당 못 할 큰 사태에 직면할 것"이라며 "범죄자를 옹호하고 감싸는 추악한 기관으로 낙인찍힐 것은 불 보듯 뻔하고 국민의 거센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김호중을 퇴출해달라는 청원이 9개 올라왔다. 대부분이 법을 무시하고 음주 운전을 한 연예인을 보고 싶지 않다는 의견이다.

'범죄자 가수 김호중을 영구 퇴출 시키라'는 청원은 22일 오전 8시 기준 1,245명이 동의했다. '시청자를 우롱하고 콘서트까지 강행하는 사람이 무슨 공인이냐'며 퇴출을 요구한 청원 글에도 1,826명이 동의했다.

KBS 시청자 청원은 30일 내 1천 명 이상이 동의하면 KBS의 공식 답변을 받게 된다.

앞서 김 씨는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중앙선을 침범해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

김 씨는 22일 음주 운전을 시인한 지 이틀 만에 경찰에 비공개 출석했다. 경찰은 김 씨의 음주 운전, 도주치상, 범인 도피 및 증거인멸 교사,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를 조사 중이다.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기자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