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사고 전후 탄 차량 3대 블랙박스 모두 사라져

김호중, 사고 전후 탄 차량 3대 블랙박스 모두 사라져

2024.05.21. 오후 1: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김호중, 사고 전후 탄 차량 3대 블랙박스 모두 사라져
AD
음주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사고 전후 탔던 모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음주사고 전후로 차량 3대를 이용했는데, 모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것으로 드러났다.

블랙박스는 김 씨의 행적을 입증할 결정적 증거로 꼽힌다. 사라진 블랙박스에는 사고 당일 김 씨의 음주 정황과 김 씨가 소속사 관계자들과 나눈 대화 등이 담겨있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 9일 오후 김 씨는 유흥주점 관계자인 기사가 모는 차를 타고 주점으로 향했다.

이어 대리기사를 불러 먼저 귀가한 김 씨는 다시 자신의 차를 직접 운전하던 중 강남구 압구정도 도로에서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후 김 씨는 매니저가 모는 소속사 차를 타고 서울 주거지 대신 경기도 구리시 호텔로 향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소속사 본부장, 매니저 등 3명을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하고 지난 16일 강남구 김 씨의 집과 이 대표의 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허위 진술한 매니저에게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됐다.

경찰은 김 씨가 사고 전후 탔던 모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경위 파악과 함께 회수에 힘을 쏟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이은비 기자

YTN 이은비 (eunbi@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