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기후소송' 내일 마지막 변론...초6 청구인 직접 발언

헌재 '기후소송' 내일 마지막 변론...초6 청구인 직접 발언

2024.05.20. 오후 4:4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온실가스 감축 등 정부의 기후 위기 대응이 부실하다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것인지를 따지는 헌법소송 마지막 변론이 내일(21일) 열립니다.

헌법재판소는 내일(21일) 오후 2시, 청소년과 시민단체, 영유아 등이 낸 기후소송의 두 번째 공개 변론을 엽니다.

변론에는 헌법소원을 낸 서울 흑석초등학교 6학년 한제아 양도 직접 참석해 발언할 예정입니다.

한 양은 초등학교 4학년이던 지난 2022년, 영유아를 비롯한 어린이 62명으로 구성된 '아기 기후소송' 청구인단에 참여했습니다.

또 청소년이던 2020년 소송을 낸 김서경 씨와 시민으로서 소송을 낸 황인철 녹색연합 기후에너지 팀장도 변론에서 발언할 예정입니다.

이번 기후 소송 공개 변론은 지난달 23일 첫 변론 이후 두 번째로, 헌재는 이를 마지막으로 조만간 결론을 내릴 예정입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