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대통령 격노설' 김계환·박정훈 대질 조사 검토

공수처, '대통령 격노설' 김계환·박정훈 대질 조사 검토

2024.05.20. 오전 08: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대통령 격노설'을 두고 진술이 엇갈렸던 당사자들을 이번 주 직접 불러 조사할 전망입니다.

공수처는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측과 재소환 날짜를 조율하고 있고, 같은 날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사령관에 대한 조사는 지난 4일에 이어 두 번째로, 날짜는 내일(21일)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박 전 단장은 해병대 수사결과를 보고받은 뒤, 'VIP가 격노하면서 장관과 통화했다'는 말을 김 사령관에게 들었다고 주장했지만, 김 사령관은 이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대통령 격노설'에 대한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대질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