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이번 주 의대 정원 확정...의협 "강력한 수단 쓸 것"

이르면 이번 주 의대 정원 확정...의협 "강력한 수단 쓸 것"

2024.05.19. 오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내년도 의대 정원이 이르면 이번 주 확정됩니다.

이에 대해 의사단체는 더 강력한 수단을 쓰겠다며 오는 22일 대응 방침을 논의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윤성훈 기자!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의료계 반발 속 의대 증원 정책은 속도를 내는 모습이군요?

[기자]
대학교육협의회는 이르면 이번 주 대학입학전형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내년도 대학입학 전형시행계획을 심의하고 최종 의대 모집 규모를 승인할 방침입니다.

앞서 전국 39개 의대가 제출한 내년도 의대 신입생 증원 규모는 모두 천469명으로,

차의전원이 배정받은 40명을 모두 증원할 경우 내년 의대 신입생은 최대 천509명 늘어납니다.

또, 의대 모집 규모 외에도 지역인재전형 선발 비율과 정시와 수시 모집 비율도 함께 확정될 예정입니다.

대교협 최종 승인 방향에 따라 '의대 합격선'이나 'N수생 유입 규모'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됩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수험생과 학부모를 위해 가능한 빨리 모집 규모를 확정할 필요가 있다며 심사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의료계는 대응 수위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YTN과의 통화에서 "끝내야 할 때다 왔다"며 "훨씬 더 강력한 수단을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오는 22일 의대 교수, 각 시도의사회장들과 함께 비공개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논의 결과에 따라 그동안 미진했던 의대 교수들의 집단 사직이나 휴직 등도 가시화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법부가 의료계의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정부는 의대 증원 확정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의대생과 전공의에 이은 교수, 의사들의 집단행동 여부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