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과수서 '김호중 사고 전 음주' 소견 받아

경찰, 국과수서 '김호중 사고 전 음주' 소견 받아

2024.05.18. 오전 09: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씨가 사고를 내기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습니다.

경찰은 어제(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김 씨의 소변 채취 감정 결과를 전달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20시간 정도 지난 것에 비춰볼 때 기준치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이전에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음주운전 혐의도 추가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신사동에 있는 도로에서 반대편에 서 있던 차량을 들이받고 도망친 혐의를 받습니다.

다만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서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YTN 윤태인 (y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