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꽃 구분 안 돼"...달콤한 남편 '인간 양산'도 자처 [앵커리포트]

"아내와 꽃 구분 안 돼"...달콤한 남편 '인간 양산'도 자처 [앵커리포트]

2024.05.16. 오전 09: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경남 함안군 칠서 생태공원 축제 현장을 찾아 YTN 카메라 앞에 선 부부의 인터뷰가 해외에서도 화제입니다.

"아내와 꽃이 구분이 안 간다"는 남편의 다정함에, 영미권 누리꾼들도 찬사를 보내고 있는데요.

실제 방송에서 편집된 부분에서조차 사랑꾼의 모습을 잃지 않았습니다.

화면으로 함께 보시겠습니다.

[한상오 / 부산시 연산동 : 봄이라는 게 느껴지는 날씨에 꽃도 많이 펴서 봄 날씨에 태교 여행하러 와서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 됩니다.]

닭살 돋는 멘트에, 깜짝 놀라는 아내 표정까지 보는 사람을 모두 흐뭇하게 하는 부부인데요.

지난 11일, YTN 휴일 스케치 리포트에 담겨 방송된 이 인터뷰는 국내뿐 아니라 영미권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에서도 화제가 됐습니다.

'방송에서 아내를 당황시키기'란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글엔 '정말 사랑스럽다, 노트에 적어둬야겠다' 등 해외 누리꾼의 호평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남편의 사랑꾼 면모는 편집돼 방송에 나가지 못한 부분에서도 충만했습니다.

함께 보시죠.

[한상오 / 부산시 연산동 : 아이도 엄청 좋아할 거 같아요. 너무 좋아해서 배 안에서 왔다 갔다 할 것 같습니다. (저랑 말이 조금 겹쳐서 처음부터 한 번만 더 말씀해주세요.) 똑같이요? 내가 뭐라고 했지?]

[김미나 / 부산시 연산동 : (혹시 아내 분도 한 말씀 하시겠어요?) 이렇게 날씨가 맑은 게 너무 오랜만이어서 나오니까 기분도 좋고 광합성도 하고 아이도 좋아할 것 같아요. 저도 좋으니까 아이가 좋지 않을까요?]

취재기자 : 임형준
촬영 : VJ 문재현
영상편집 : 박진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