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아닌 5월 대설주의보...재난 문자에 인근 주민은 '화들짝'

때아닌 5월 대설주의보...재난 문자에 인근 주민은 '화들짝'

2024.05.16. 오전 09: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때아닌 5월 대설주의보...재난 문자에 인근 주민은 '화들짝'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AD
지난 15일 저녁 강원 북부 산간 지역에 때아닌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향로봉에 7.2cm의 눈이 쌓였다. 설악산에도 고지대를 중심으로 오후 5시 30분부터 눈발이 날렸으며 오후 10시를 기준으로 소청대피소에 10cm, 중청봉 부근에 7cm의 눈이 쌓인 것으로 설안산국립공원사무소는 파악했다.

행정안전부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오후 7시 20분께 인근 지역 주민에게 눈 치우기 동참, 차량 운행 자제, 등을 당부하는 재난 문자를 보냈다. 기상청은 24시간 동안 새로 쌓인 눈이 5㎝ 이상 예상될 때 대설주의보를 내린다.

인근 지역 주민들은 행정안전부로부터 대설주의보와 관련한 재난 문자를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5월 중순 대설주의보 문자에 "5월에 대설주의보라고?", "문자가 제대로 온 게 맞냐" 등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사로 재난문자 오발송 가능성을 제보하기도 했다.

강원지역에 5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건 2021년 이후 3년 만이자,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다. 자료가 확인되는 1996년 이후 5월 중순에 대설특보가 발령된 적은 없었다. 기상청은 16일까지 산지에 1~5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은비 기자


YTN 이은비 (eunbi@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