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바꿔치기에 증거 인멸?...경찰, 김호중 압수수색 영장 신청

운전자 바꿔치기에 증거 인멸?...경찰, 김호중 압수수색 영장 신청

2024.05.15. 오후 10: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2시간 뒤 교통사고 자수한 건 ’김 씨 매니저’
김호중 씨, 다음 날 운전 사실 뒤늦게 실토
사고 발생 40분 뒤 골목길에서 매니저와 만나
운전자 바꿔치기…블랙박스 메모리도 사라져
AD
[앵커]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가수 김호중 씨가 사고 현장 인근에서 매니저와 옷을 바꿔입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도 없어진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권준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에서 반대 차선에 있는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난 김호중 씨의 흰색 차량.

2시간 20분 뒤 사고 차량을 몰고 파출소에 나타난 사람은 김 씨의 매니저였습니다.

자신이 차를 몰다 사고를 냈다고 주장한 겁니다.

하지만 경찰의 추궁에 김호중 씨는 다음 날 오후 경찰에 출석해 운전 사실을 실토했습니다.

김 씨의 사고 직후 행적도 조금씩 드러나고 있습니다.

먼저, 사고 발생 40분 뒤 골목길에 세워둔 차량 안에서 매니저를 만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택시를 타고 온 김 씨의 매니저는 이곳에서 김 씨의 옷으로 갈아입고 다시 현장을 떠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때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경찰이 차량 블랙박스를 살펴봤더니 메모리 카드가 없었습니다.

경찰은 김 씨와 매니저가 짜고 증거 인멸에 나선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뒤늦게 경찰서에 나가 음주 측정을 받은 김 씨에게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전혀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음주 뺑소니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일 김 씨가 어느 식당을 갔는지 등 모든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술을 마셨다면 어떤 술을 마시고 얼마나 마셨는지까지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씨의 매니저에 대해선 범인 도피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법리 검토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권준수입니다.


촬영기자 : 강영관
디자인 : 이원희


YTN 권준수 (kjs8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