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 한 병 안 줬다"...논란의 부산 마라톤, 환불 요구에 '모르쇠'

"생수 한 병 안 줬다"...논란의 부산 마라톤, 환불 요구에 '모르쇠'

2024.04.24. 오후 1:2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생수 한 병 안 줬다"...논란의 부산 마라톤, 환불 요구에 '모르쇠'
부산마라톤 홈페이지
AD
제21회 부산마라톤 대회가 졸속 운영으로 논란이 되면서 환불 요구가 빗발치고 있지만, 대회 측은 "앞으로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의미 없는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21일 부산시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일원에서 부산광역시육상협회 주최, 부산마라톤협회 주관으로 제21회 부산마라톤이 개최됐다. 이날 참가 인원은 5,000여 명에 달했으며 참가비는 5km 3만 원, 10km 3만 5,000원, 하프마라톤 4만 원이었다.

그러나 대회 당일날인 21일부터 부산마라톤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대회 참가자들의 불만 섞인 후기글이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식수나 음식 공급, 코스 확보, 차량 통제 등 모든 게 엉망진창이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한 참가자는 "홈페이지상에는 국수, 두부김치, 막걸리 등 제공이라고 돼 있었는데 (현장에는) 전혀 없었다"며 "지불한 금액에 포함이라 생각했는데, 기념 티셔츠 하나만 주는 거였으면 4만 원 주고 신청 안 했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기념품 받고 물 좀 마시려고 갔더니 생수도 하나 없었다"라며 "물은 줘야 하지 않겠냐. 어쩜 뛰고 온 사람한테 뜨거운 물을 마시라고 하냐"고 덧붙였다.

다른 참가자 역시 두유와 단팥빵을 제외한 먹거리는 물론 물조차 없었다며 "그 돈은 다 어디로 간 거냐. 참가비에 모든 게 포함된 게 아닌가"라고 항의했다.

대회의 기본조차 갖추지 않았다는 지적도 수두룩했다. 기록을 측정할 타이머가 없어 스마트폰 타이머로 측정한 탓에 수상자가 누구인지를 두고 갈등이 벌어졌고, 축하를 받아야 할 결승선은 고성이 오가는 싸움터가 됐다는 후기도 있었다.

한 참가자는 마라톤 대회에 물품 보관함이 없었다고 밝히며 "물건을 각자 보관하라는 주최 측 대응에 경악했다. 처음에 항의 해주신 러너분 덕에 물품보관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참가자가 5,000명이나 되는데 화장실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아 불편함을 겪었다는 불만도 다수 제기됐다.

안전 문제도 거론됐다. 한 참가자는 "10㎞ 하프 안내판도 없어 뛰면서 주자들끼리 물어봤다. 주로는 자전거 도로인데 통제가 안 돼서 오토바이가 올라오고 산책하는 주민들도 있었다"며 "통제요원 아주머니 한 명은 차가 너무 빨리 지나가는데 차를 안 막고 주자를 막았다"고 황당함을 전했다.

부산마라톤 참가자들은 환불과 함께 결산서 공개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주최 측은 설득력 없는 해명만 늘어놓으며 요구에 대한 답변은 회피하고 있다.

주최 측은 홈페이지에 '부산마라톤대회 사과문'을 팝업으로 띄워 "물품보관, 물, 코스, 기록증 문제 등으로 참가선수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불편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미리 준비하기로 고지한 바나나, 초콜릿, 물 등의 음식을 마련하지 못한 이유로는 "날씨 이슈와 내부적인 소통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애초에 시행하려고 했던 두부, 김치, 막걸리는 유채꽃 축제로 인해 관련기관에서 못하도록 하여 저희로서는 어쩔 수가 없었다"며 "이에 다른 콘텐츠로 대체하거나 참가자 여러분께 사전에 제대로 통보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차량통제도 확실히 한다고 했지만 참가자 여러분의 의견을 들어보니 주차, 안내표지 등 미흡한 점이 많았다는 점을 파악하게 됐다"고 인정했다.

주최 측은 "저희는 참가자 분들의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했고 참담한 심정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번 대회의 문제점을 철저히 파악하고 반성하고 참가자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서 앞으로 다시는 비슷한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이 사과문은 오히려 논란에 기름만 붓는 격이 되고 말았다. 해당 게시판엔 환불을 요구하는 글이 50여 개에 달하지만, 이에 대해서는 그 어떤 답변도 없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주최 측이 해명에서 언급한 부산 유채꽃 축제는 올해 개최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마라톤은 부산광역시육상협회는 부산시체육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두 단체 모두 정식 등록된 조직이 아닌 비승인 민간단체이기 때문에 부산시의 소관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정식 등록 단체인 부산광역시육상연맹은 논란이 되고 있는 단체와 비슷한 이름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장유현 부산광역시육상연맹 장유현 전무이사는 YTN에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부산체육계가 협조해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YTN은 부산마라톤 측에 전화했으나, 대회 측은 언론사라고 밝히자마자 통화를 끊고는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부산마라톤 홈페이지에는 사무실 번호를 제외한 다른 연락처는 기재돼 있지 않았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