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 내년부터 독문·불문과 신입생 안 뽑는다

덕성여대, 내년부터 독문·불문과 신입생 안 뽑는다

2024.04.24. 오전 10: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덕성여대, 내년부터 독문·불문과 신입생 안 뽑는다
ⓒ연합뉴스
AD
덕성여대가 2025학년도부터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에 신입생을 받지 않기로 했다. 사실상 학과 폐지 수순을 밟게 된 거다.

24일 덕성여대에 따르면 학교법인 덕성 학원 이사회는 전날 독어독문학·불어불문학과 신입생 미배정, 259명 규모의 자유전공학부 신설 등을 골자로 한 학칙 개정안을 최종 의결했다.

앞서 김건희 덕성여대 총장은 지난달 26일 이러한 학칙 개정안을 공고하면서 "2023학년도에 평가 최하위를 기록하는 등 유지가 불가한 전공의 학사 구조를 개편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학교 측은 두 학과의 인기 저조 등을 폐지 근거로 내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재학생 감소에 따른 해당 전공의 정상적 운영 불가, 인구 감소 추세에 따른 수도권 대학 존립 위기에 대비한 선제 대응 필요성, 4차 산업혁명 등으로 인한 고등교육 환경·정책 변화 수용, 교육수요자 중심의 학문 단위 미래화·선진화 필요 등도 있다.

김 총장이 두 학과의 신입생 미배정 계획을 담은 학칙 개정안을 공고한 것은 지난해 6월, 올해 2월에 이어 세 번째다. 지난 두 차례 공고는 모두 대학평의원회에서 부결됐는데, 학내 의결 기구의 부결 결정에도 한 달여 만에 같은 내용의 학칙 개정안을 재차 공고한 것이다.

결국 이달 5일 열린 대학평의원회에서는 찬성 7표, 반대 5표로 가결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학교 측이 평의원들에 대해 압박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학내 반발 목소리가 나온다. 또 학교 측의 소통 방식에 대한 문제 제기도 이어졌다.

일부 교수들은 지난달 전체교수회의 이후 "총장은 우리 대학의 지나친 민주주의가 문제라고 주장하며 대학평의원회의 두 차례 의결 결과를 비정상이라고 폄훼했다"며 반발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은비 기자

YTN 이은비 (eunbi@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