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대 교수들 "내일부터 사직"...다음 주 하루 휴진

전국의대 교수들 "내일부터 사직"...다음 주 하루 휴진

2024.04.24. 오전 00: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국의대 교수들이 예정대로 내일부터(25일) 사직하기로 했습니다.

또 대학별 사정에 맞춰 다음 주 하루 휴진에 들어가기로 했는데, 일부 대학들은 이미 주 1회 휴진 방침까지 확정했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국 의과대학 교수들이 병원에 사직서를 제출하기 시작한 건 지난달 25일.

이로부터 벌써 한 달이 지났습니다.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총회를 열고 예정대로 내일부터(25일) 사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사직 절차는 정부의 사직 수리 정책과는 관계없이 진행된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나아가 다음 주 하루 휴진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현재 주 70~100시간 이상 근무로 교수들의 정신과 육체가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휴진 날짜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결정하기로 했으며 이후 주 1회 휴진 여부는 오는 26일 정기 총회 때 상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서울대와 울산대 의대 교수들은 이달 말부터 잇따라 주 1회 휴진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서울대 의대 교수들은 30일부터, 서울아산병원 등 울산대 의대 교수들은 다음 달 3일부터 주 1회 휴진하기로 한 겁니다.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장기간 비상 의료 상황에서 교수들의 정신적, 신체적 한계 때문에 진료와 수술을 재조정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어린 자녀를 키우는 의사의 경우 계속되는 진료와 당직으로 육아에 문제가 있어 육아휴직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영상편집;변지영




YTN 송재인 (dg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