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돌보는 청년 10만 명'...청년미래센터가 나선다!

'가족 돌보는 청년 10만 명'...청년미래센터가 나선다!

2024.04.21. 오후 1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미래를 준비할 시기에 가족을 부양할 책임을 떠안은 이른바 '가족돌봄청년'이 10만 명에 달하는 거로 추산됐습니다.

이들을 포함해 고립·은둔 청년 같은 복지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층을 돕기 위해 전담 기관이 생깁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21년 대구에서 22살 청년이 지병이 있는 아버지를 방치해 숨지게 한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혼자 어렵게 생활하며 아버지를 간병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복지 사각지대였던 청년 가족 돌봄 문제가 조명됐습니다.

13살에서 34살 사이 나이에 부모 등 가족 부양을 책임진 이른바 '가족돌봄청년'은 2022년 기준 10만 명가량으로 추산됐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이들은 일반 청년보다 우울감이 7배 넘었고, 10명 중 4명꼴로는 미래를 계획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기존 저소득층 지원책으로는 이들의 부담을 더는 데 한계가 있었습니다.

[장영진 / 보건복지부 청년정책팀장 : 청년들 본인들이 아픈 가족이 있음에도 스스로 소득, 경제 활동을 할 수 있고, 가족 돌봄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지원 자체가 조금 부족했고….]

이에 따라 최근 정부는 가족돌봄청년이 학업 등 자기계발에 사용할 수 있게 한 해 최대 2백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요양보호사가 가정을 방문해 돌봄과 가사에 도움을 주도록 '일상돌봄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그리고 이 같은 지원을 가칭 '청년미래센터'에서 전담하게 하고 먼저 울산과 인천, 전북, 충북에서 오는 7월 시범사업을 개시합니다.

여기서는 54만 명으로 추산된 고립·은둔 청년 지원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세상에 다시 나오고 싶어하는 청년들의 신청을 받아 상담에서 일상생활 회복, 대인관계 회복 프로그램을 단계별로 진행하고 일자리 경험까지 제공해 사회 복귀를 유도할 방침입니다.

2년간 시범사업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한 뒤 정부는 '청년미래센터'를 전국 시·도에 설치해 운영할 계획입니다.

YTN 이문석입니다.


촬영기자:정철우

영상편집:김민경

디자인:이원희



YTN 이문석 (mslee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