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발 가라앉지 않는 의료계...25일부터 의대 교수 사직 효력

반발 가라앉지 않는 의료계...25일부터 의대 교수 사직 효력

2024.04.21. 오후 12: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부는 각 대학교가 여건별로 의대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하는 대책을 내놨지만 의료계 반발은 오히려 거세지는 모습입니다.

오는 25일부터는 의대 교수들 사직 효력도 발생하는 만큼 이번 주가 의료 공백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자 윤성훈 기자!

정부가 그제 의대 정원과 관련된 대책을 내놨지만, 의료계 반발은 커지고 있다고요?

[기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는 오늘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정부가 의대가 배정받은 증원분에서 자율 모집을 허용한다고 발표했지만 국가 의료 인력 배출 규모를 총장 자율 결정에 의존하는 건 합리적이지 않다는 겁니다.

이어, 정부가 동맹 휴학이라는 이유로 학생들 휴학계 승인을 불허하고 있지만, 현 사태가 지속한다면 휴학 승인절차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그간 정부의 근본적인 입장 변화를 기다렸지만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내년도 입학정원을 동결하고 의료계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앵커]
오는 25일부터는 의대 교수들의 사직 효력도 발생한다고요?

[기자]
네, 의대 교수들은 의대 증원 정책에 맞서 지난달 25일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상황입니다.

사직서 효력은 1개월 뒤부터 반영되는 만큼 오는 25일에 사직 효력이 발생합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사직서 수리 여부와 상관 없이도 의료 현장을 떠나겠다는 교수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필수 의료를 담당하는 대학병원 운영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의료 붕괴가 1주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진단했습니다.

결국,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을 백지화한 채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의대 교수들 사직까지 현실화되면 환자들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이번 주가 의료 공백 확산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각 의과대학 학생들은 내일 충북대 등 10개 학교 총장을 상대로 대입전형 시행계획 가처분 소송을 제기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