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책에도 의료계 반발...25일부터 교수 사직 효력

정부 대책에도 의료계 반발...25일부터 교수 사직 효력

2024.04.21. 오후 12: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내년도 의과 대학 정원을 각 대학 총장이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정부 대책에 대해 의료계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오는 25일부터 교수 사직 효력이 발생합니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는 오늘(21일) 대정부 호소문을 통해 내년도 의대 입학 정원을 동결하고 의료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의대 정원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협회는 사회적 혼란이 두 달째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며 의료 인력 양성 시스템이 붕괴할 위기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만약 현 상황이 지속한다면 의대생들의 휴학 승인 절차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도 의대 증원 백지화를 촉구하며 의대 교수들의 집단 사직 효력이 오는 25일부터 발생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의협 비대위는 의대 교수들까지 사직하게 되면 대학 병원이 필수 영역의 진료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다며 의료 위기를 넘은 의료 붕괴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