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2천억 원대 코인 먹튀' 델리오 대표 기소

검찰, '2천억 원대 코인 먹튀' 델리오 대표 기소

2024.04.19. 오전 11: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상자산 출금을 예고 없이 중단해 2천4백억 원대 코인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가상자산 예치서비스 운용업체 '델리오'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오늘(19일) 델리오 대표 A 씨를 사기 등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21년 8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코인을 예치하면 원금과 함께 높은 수익을 돌려준다고 속여 투자자 2천8백여 명으로부터 가상자산 2천450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실제 가지고 있는 코인보다 수량을 부풀린 회계보고서를 이용해 부당하게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한 혐의도 받습니다.

A 씨는 사업 초기부터 적자를 보고 있었지만 이 같은 사실을 고객들에게 숨기고, 허위 투자실적 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부정한 방법으로 투자금을 유치해 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앞서 델리오는 지난해 6월 돌연 고객들에게 출금 중단을 알려 이른바 '먹튀' 의혹이 불거져왔습니다.



YTN 신귀혜 (shinkh06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