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불법행동 처벌 안 받는다는 의사 특권의식...엄정 대응해야"

경실련 "불법행동 처벌 안 받는다는 의사 특권의식...엄정 대응해야"

2024.03.05. 오후 2: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전공의 집단 사직으로 인한 의료공백이 보름째 이어지는 가운데, 불법 행동을 해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의사들의 특권의식을 깨야 한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오늘(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한 불법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경실련은 의사 부족으로 지역 필수의료가 붕괴 직전이라면서, 의대 정원 확대는 타협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의료계 불법 행동에 엄정 대응해 특권의식을 깨야 의료 정책을 바로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와 함께 내놓은 의료사고처리특례법은 '의사 달래기용'에 불과하다면서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YTN 임예진 (imyj7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