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개 의대 3,401명 증원 신청...1차 조사 때보다 폭증

40개 의대 3,401명 증원 신청...1차 조사 때보다 폭증

2024.03.05. 오후 12: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의대 증원 신청 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국의 전국 40개 의과대학이 올해 입시에서 3천4백여 명을 늘려달라고 신청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실시한 1차 수요조사 때보다 많게는 천 명 이상 늘어난 수치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의대 증원 신청 마감 결과 서울에 있는 8개 대학이 365명, 경기·인천 5개 대학 565명으로, 수도권에서 930명 증원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머지 비수도권 27개 대학에서는 모두 2천471명 증원을 신청해, 전체의 72.7%에 해당하는 의대 증원 신청이 비수도권에서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부가 증원을 신청하지 않는 대학에는 배정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강조하면서, 일부 의과대학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학 본부 측이 무더기 증원 신청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이번 신청 결과는 내년에 당장 의대 정원을 2천 명 늘릴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해준 것이라며, 이달 안에 배정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혜은 (henis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