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봉투 살포 의혹' 송영길 첫 재판..."정치할 기회 달라"

'돈봉투 살포 의혹' 송영길 첫 재판..."정치할 기회 달라"

2024.03.04. 오후 11: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검찰, 재판부에 돈 봉투 살포·먹사연 의혹 논증
檢 "송영길, 보고받거나 승인하는 식으로 관여"
송영길 "추측에 기초한 무리한 기소"…혐의 부인
AD
[앵커]
불법 정치자금 수수와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구속 기소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첫 재판에서 억울함을 호소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송 전 대표는 신당 창당을 앞둔 만큼 정치 활동을 할 수 있게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김다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의 돈봉투 살포 의혹 첫 재판에서 수사를 통해 밝혀진 범죄 혐의를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데 힘을 쏟았습니다.

PPT 자료를 활용해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와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를 통한 불법 정치자금 수수 과정에,

송 전 대표가 보고를 받거나 승인하는 식으로 관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송 전 대표는 발언 기회를 얻어 '추측에 기초한 무리한 기소'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돈 봉투 사건이 발생한 데 있어서 정치적 책임이 있다면서도 법률적으로는 관여하지 않았고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조만간 창당하는 만큼 정치활동을 할 수 있게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2심에서 실형이 선고됐지만, 법정구속을 피한 조국 전 장관과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씨 사례를 언급하며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재판 막바지 양측은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증거를 적법하게 사용할 수 있는지를 두고 격하게 부딪혔습니다.

송 전 대표 측은 검찰이 돈 봉투 사건을 위해 발부받은 영장을 불법 정치자금 혐의 입증에 사용하는 이른바 '별건 수사'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정상적으로 영장을 집행했다고 반박했는데, 공방이 이어지자, 재판부가 정리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재판부는 검찰에 각각의 증거들이 어떤 영장에 의해 압수된 건지 정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송 전 대표 측이 재판을 앞두고 뒤늦게 위법수집 증거를 주장하는 서면을 제출한 점을 지적하며,

이렇게 되면 재판 지연 목적이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할 수밖에 없는 만큼 주의하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양측의 공방 속에 첫 재판이 마무리된 가운데, 송 전 대표의 보석 심문기일은 오는 6일 열릴 예정입니다.

YTN 김다현입니다.

영상편집 : 서영미

그래픽 : 이원희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