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연기는 사형선고"...환자단체, 인권위 진정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환자단체, 인권위 진정

2024.02.29. 오후 3:2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 마지막 날인 오늘(29일) 환자단체들이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라며 전공의 복귀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오늘(29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는 사직 방식의 집단행동을 멈추고, 응급·중증환자에게 돌아와 불편과 피해, 불안부터 멈추게 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증환자는 제때 치료를 받는 것이 생명 연장을 위해 중요하다며 질병의 고통과 죽음의 불안과 싸우는 것만으로도 벅찬데, 치료 연기는 사형선고와 다름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또, 수련병원에서 전공의가 아닌 전문의가 환자 치료의 중심 역할을 해야 하며, 안정적인 의료 지원을 위해 PA 간호사의 역할을 법제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는 수련병원 전공의 집단행동이 또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정부에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