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복귀 시한 D-1, 환자 피해 확대 속 의협 첫 고발

전공의 복귀 시한 D-1, 환자 피해 확대 속 의협 첫 고발

2024.02.28. 오전 08: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의사 단체행동으로 환자들의 피해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말한 전공의 '복귀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부는 의사 단체행동과 관련해 첫 고발도 단행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기자]
네, 연세 세브란스 병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의사 단체행동이 벌써 9일째인데, 비상 진료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전공의 집단행동이 길어지면서, 남아 있는 의료진도 환자들도 애가 타고 있습니다.

암 환자도 수술이 연기되고 응급 유아들도 수십 km 밖의 병원을 찾아야 했다는 피해 사례 등, 신고된 피해만 278건에 달하는 가운데

밤사이에도 상급 종합병원 응급실을 찾는 사람들은 마음을 졸여야 했습니다.

이곳 연세 세브란스는 그래도 현재 괜찮은 편이지만,

서울대 병원은 응급실 병상이 동났고, 강남 권역 상급 병원들도 남은 병상이 적은 상황입니다.

또, 수술 건수도 반 토막 났고 신규 입원 환자도 24% 줄었는데,

의료진 피로도와 진료 공백이 커지면서 정부가 어제부터 간호사 업무 범위를 대폭 확대지만 전공의 자리를 대체할 수는 없어, 수술이나 진료 상황이 크게 개선되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정부는 진료 공백에도 응급 중증 환자의 진료는 2.5%만 감소했다며, 아직은 대응 여력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정부가 의사 집단행동 관련자들에 대한 첫 고발도 단행했는데요,

정부의 의사들 사이의 갈등이 더 깊어지는 모습이네요.

[기자]
네, 어제 오후 김택우 의사협회 비대위원장 등 의사협회 전·현직 간부 5명과 성명불상자 등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이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을 지지하고 지원해 집단행동을 교사·방조했고

전공의들이 속한 수련병원의 업무도 방해했다는 혐의입니다.

인터넷에서 여러 건의 선동 글을 올린 작성자들에 대해서도 단체 행동을 교사 혐의로 함께 고발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며 검경 협의를 마친 데다, 검찰 총장까지 신속한 수사를 강조한 만큼,

이들에 대한 조사와 신병 처리는 빠르게 진행될 거로 보입니다.

전공의 복귀 시한이 내일로 다가온 시점에서, '원칙대로 수사한다'는 정부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전공의에 대한 강한 압박 카드가 될 전망인데,

정부는 한편으로는 필수의료진을 위한 의료사고특례법 제정을 위해 내일 공청회를 여는 등 속도를 내겠다고 밝혀서 전공의들의 움직임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세 세브란스 병원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