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71% 사직서 제출...대부분 병원 떠났다

전공의 71% 사직서 제출...대부분 병원 떠났다

2024.02.21. 오후 9: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본격화면서 10명 가운데 7명이 사직서를 내고, 이 가운데 63%는 병원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업무복귀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행정처분과 함께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의 주요 병원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나겠다고 예고한 첫날.

전공의 95%가 근무하는 수련병원 100곳에서 9천 명에 육박하는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체 전공의 71%에 해당하는 규모인데, 사직서가 수리된 사례는 한 건도 없었습니다.

전체 전공의의 63%에 달하는 7천8백여 명이 실제로 진료 현장을 떠났고, 현장에 남은 전공의는 37%에 불과했습니다.

정부는 근무하지 않은 전공의들에게는 즉각 업무개시명령을 내렸습니다.

지난주 금요일부터 사흘에 걸쳐 모두 6천 2백여 명에게 업무개시명령서를 보냈는데, 현장 점검 결과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복귀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부는 환자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여기겠다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생각하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명령을 어기면 고발도 검토하겠다며 숫자가 아무리 많아도 원칙대로 처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박민수 / 복지부 제2차관 : 저희는 법은 원칙대로 집행한다는 거는 제일 처음부터 밝힌 바 있습니다. 그래서 조속히 현장에 복귀하시고 그러한 사태가 벌어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복지부는 투쟁 자금을 모으고 있는 의사협회에는 공문을 보내 모금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의협은 법에 위촉되지 않았다고 반박하면서, 정부 압박이 커질수록 반발하는 의사 수는 오히려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주수호 /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 : 한 명의 의사가 탄압받으면 천 명의 의사가 (의업을) 포기할 것이고, 그 수가 늘어나면 결국 대한민국 모든 의사들이 의사 되기를 포기할 것이기 때문이다.]

전공의들의 이탈로 갈수록 의료 공백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와 의사 단체들의 갈등은 갈수록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YTN 김혜은입니다.


촬영기자 : 정철우, 김광현
영상편집 : 홍명화


YTN 김혜은 (henis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