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40억 원대 가짜·무자료 유류 판매한 '먹튀' 주유소

실시간 주요뉴스

단기간에 무자료 유류와 가짜 석유를 팔아치운 뒤 폐업하는 방식으로 거액의 세금을 탈루한 ‘먹튀 주유소’들이 덜미를 잡혔다.

연합뉴스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9월부터 먹튀 주유소 등 35개 유류 업체를 조사해 304억 원 상당 무자료 유류, 44억 원 상당의 가짜 석유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먹튀 주유소 4곳에서는 조세 채권 확보를 위해 유류 127㎘를 현장에서 처음 압류했다. 탱크로리 6대 분량으로 시가 2억 원 상당이다.

조사 대상은 단기간에 무자료 유류나 가짜 석유를 판매한 뒤 폐업해 세금을 탈루하는 이른바 ‘먹튀 주유소’들이다. 개·폐업을 반복하는 수법으로 부당이득을 빼돌리고 세금도 내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다.

국세청은 최근 5년간 400건의 먹튀 주유소 사례를 적발해 786억 원의 세금을 부과했지만, 무단 폐업한 곳이 많이 징수 실적은 3억 원에 불과했다. 일부 먹튀 주유소는 차량용 경유에 값싼 등유를 섞은 가짜 석유를 판매해 차량 손상을 초래하기도 했다.

교도소에서 서로 알게 된 A와 B는 바지 사장을 앞세워 석유 판매대리점과 19개의 먹튀 주유소를 세웠다.

이들은 2021년 6월부터 약 1년간 자동차용 경유와 무자료 선박용 기름, 값싼 등유를 섞어 44억 원 상당의 가짜 석유를 제조한 뒤 이를 차량용 경유로 속여 팔았다. 이들은 적발에 대비해 일당에게 도피자금 1억 원을 챙겨주고 대신 처벌 받을 사람을 포섭하기도 했다.

C는 같은 장소에서 타인 명의로 먹튀 주유소를 반복해서 운영하면서 68억 원의 매출을 누락하고 54억 원 상당의 석유 등을 매입하면서 세무 처리를 하지 않았다. 사업자 명의는 노숙자나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약 월 120만 원을 주고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은 이들을 모두 조세범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먹튀 혐의가 짙은 신규 주유소 10곳에 대해서는 명의 위장, 무자료 거래 등을 확인한 뒤 즉시 폐쇄 조치했다.

이번 조사는 석유관리원, 석유 관련 협회, 4대 정유사 등으로 구성된 불법 유류 대응 태스크포스(TF) 자문과 국세청 자체 수집 정보를 토대로 이뤄졌으며 국세청은 먹튀 혐의 주유소에 대해 전담 직원을 두고 사업자 등록 단계부터 검증을 강화할 방침이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