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송영길 소환 뒤 野 겨냥하는 검찰...총선 영향 '촉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재작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과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를 조사한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돈봉투를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국회 의원들 소환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어서 내년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홍민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꼽히는 송영길 전 대표에 대해 13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검찰.

송 전 대표는 검찰이 자신을 노린 기획 수사를 하고 있다며 조사 내내 묵비권을 행사하며 맞섰습니다.

[송영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그제 조사 직후) : 당내의 잔치이고 당내 내부의 어떤 자율성이 더 보장된 영역인데 이것을 가지고 특수부가 이렇게 수사하는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검찰은 추가 소환 없이 송 전 대표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조만간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돈봉투 살포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과 윤관석 무소속 의원이 모두 구속된 만큼 송 전 대표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단 전망에 조심스럽게 무게가 실립니다.

이에 대해 송 전 대표는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면 기각시킬 자신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돈봉투를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야당 국회의원들에 대한 소환에도 속도를 낼 예정입니다.

앞서 검찰 관계자는 송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다른 의원들에 대해서도 증거에 따라 소환 검토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동안 검찰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에서 돈봉투가 뿌려진 것으로 보고, 국회 압수수색으로 출입기록 등을 확보해 수수 의원을 특정해 왔습니다.

이어 지난달부터는 임종성, 허종식 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로 수수 의원 수사를 본격화했고,

며칠 뒤 윤 의원 등의 재판에선 수수자로 의심되는 의원 20여 명의 이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송 전 대표를 소환한 자리에서도 수수 의원들 명단과 살포 경위를 확인했지만, 송 전 대표는 역시 답변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판에서 이름이 언급된 해당 의원들도 돈봉투를 받은 사실이 없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이 소환조사를 공언한 만큼, 수수 의원들에 대한 수사가 어디까지 뻗어 나가는지에 따라 내년 총선에 미칠 영향도 요동칠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홍민기입니다.


영상편집;마영후

그래픽;최재용



YTN 홍민기 (sj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