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종이학 30만 마리에 담은 염원..."'독도는 우리땅' 알리고파"

실시간 주요뉴스

'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라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종이학, 종이 거북 등 30여만 마리를 접어 만들어진 작품들이 공개됐다.

종이학 30만 마리에 담은 염원..."'독도는 우리땅' 알리고파"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거주하는 임원빈(남, 55세) 씨는 지난 2000년도부터 2mm 크기의 종이로 접은 종이학과 5mm 크기의 종이 거북 등 30여만 마리로 독도를 표현하는 작품을 만들어 왔다.

직장에 다니면서도 하루에 1, 2시간씩 틈을 내 만들었고, 주말이나 공휴일 등 쉬는 날에는 하루 종일 작품에 매진했다.

종이학 30만 마리에 담은 염원..."'독도는 우리땅' 알리고파"

임 씨는 "2000년도부터 종이학을 접기 시작했는데, 2003년도 말 한일 양 정상이 독도 문제에 대해 나누는 대화를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며 작품을 만들 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사실은 대한민국 사람들이라면 다 아니까, 외국 사람들에게도 알리고 싶어 작품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부연했다.

종이학 30만 마리에 담은 염원..."'독도는 우리땅' 알리고파"

끝으로 임 씨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라는 것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