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능 만점자·표준점수 수석 모두 재수생…"유명 입시학원 출신"

실시간 주요뉴스

수능 만점자·표준점수 수석 모두 재수생…"유명 입시학원 출신"

YTN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전 영역 만점자와 표준점수 최고점을 받은 수험생은 모두 입시학원에 다닌 졸업생이었다.

8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치러진 2024학년도 수능에서 국어·수학·탐구 영역 원점수 만점을 받고 절대평가인 영어·한국사에서 1등급을 받은 학생은 1명이었다.

용인 한국외국어대학교 부설 고등학교(용인외대부고) 졸업생 유리아 씨는 국어는 '언어와 매체', 수학은 '미적분', 탐구 영역은 '생명과학Ⅰ·지구과학Ⅰ을 선택해 표준점수 435점을 받았다.

표준점수를 따졌을 때 최고점을 받은 전국 수석은 대구 경신고를 졸업한 이동건 씨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수험생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점수와 얼마나 동떨어져 있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시험이 어려울수록 표준점수 최고점이 상승한다.

유 씨가 선택한 ‘생명과학Ⅰ’과 ‘지구과학Ⅰ’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각각 69점과 68점인데 이 씨가 선택한 ‘화학Ⅱ’와 ‘생명과학Ⅱ’는 최고점이 각각 80점과 73점이다. 이 씨는 생명과학Ⅱ에서 한 문제를 틀린 것으로 전해졌다.

두 학생은 모두 서울 강남 대치동의 입시학원 '시대인재'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전 과목 만점을 받은 유 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공교육만으로 수능 문제를 충분히 풀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사교육을 받지 않고 만점을 받았다면 이 질문에 답할 수 있겠지만, 어쨌든 (저는) 재수 종합학원에 다녔기 때문에 답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