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목동서 행인 4명 ‘묻지마 폭행’ 50대 입건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양천경찰서가 한낮 거리에서 행인들을 아무 이유 없이 때린 혐의로 50대 A 씨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의 8일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6일 낮 12시경 양천구 목동에서 길을 가던 B(73) 씨 등 일면식이 없는 여성 3명과 남성 1명을 폭행하고 도주했다.

경찰은 “남자가 주먹으로 갑자기 폭행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범행 현장 인근 수영장 탈의실에서 A 씨를 검거했다.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모든 진술을 거부했다.

경찰은 과거 A 씨가 조울증으로 통원 치료 받은 전력을 파악하고 일단 가족에게 인계해 입원 조치했다.

피해자 4명 중 3명을 피해 정도가 경미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