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에 '물 난리' 일상화...댐 건설 재추진

기후변화에 '물 난리' 일상화...댐 건설 재추진

2023.12.07. 오후 11: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정부, 극한호우 대비 신규 댐 건설 추진
지자체 요청 20곳…댐 신설 13곳, 리모델링 7곳
’하천 준설’ 강화…지방하천도 국가 정비 확대
AD
[앵커]
기후변화가 빨라지면서 최근 예년 수준을 뛰어넘는 집중호우가 해마다 발생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점점 심해지는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그동안 중단됐던 댐 건설을 다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커다란 호수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홍수로 잠긴 비닐하우스와 논밭입니다.

올해 여름 충남 청양군에서 제방이 무너지며 발생한 일인데 당시 '지천댐' 건설이 중단되지 않았다면 하천에 불어난 물의 양을 줄였을 거란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런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새로운 댐 건설이 추진됩니다.

중앙정부가 홍수 피해를 예측한 곳에 짓는 방식과 지자체에서 먼저 요청해 짓는 방식이 모두 추진되며 신규 댐과 기존 댐 리모델링을 합쳐서 10곳이 우선 검토됩니다.

[한화진 / 환경부 장관 : 지역에서 건의한 댐뿐만 아니라 직접 지역의 홍수와 물 부족 상황을 검토하여 필요한 지역에는 환경부 주도로 적정 규모의 댐을 신설하고 적지가 있다면 대형 댐도 추진하는 등 국민 안전을 위한 물그릇을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검토 대상엔 12년 전 마지막으로 나온 댐 장기 건설 계획 속 다목적댐 4곳과 홍수조절댐 2곳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지자체에서 댐 신설을 요청한 13곳과 리모델링을 요청한 7곳도 검토될 예정입니다.

하천 퇴적층을 깎아내 물 저장 용량을 키우는 준설 작업 역시 강화해 일부 지방하천은 국가가 직접 정비하고 홍수피해가 큰 경우엔 아예 국가하천으로 승격합니다.

서울 광화문과 강남역엔 대심도 빗물터널을 2028년까지 완공하고 도림천엔 한강과 연결된 지하 방수로를 만들어 도심 배수 기능도 크게 확충합니다.

국가 주도의 대규모 치수 대책은 4대강 사업이 2013년 마무리된 뒤 10년 만에 나왔습니다.

지난 문재인 정부에선 환경 파괴 등을 이유로 댐 건설을 전면 중단했지만 그사이 기후변화가 가속화하면서 적극적 치수 대책의 필요성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500년에 한 번 발생할 확률의 큰 홍수까지 막도록 대비책을 계속 보완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