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고위험 필수의료 수가 인상"...순회 간담회 첫발

복지부 "고위험 필수의료 수가 인상"...순회 간담회 첫발

2023.12.06. 오후 11: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가 위험하고 어려운 분야의 필수의료 수가를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오후 울산시청에서 첫 번째 '지역 순회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단기적으로는 '공공정책수가'를 활용해 필수의료 분야 중 어려움을 겪는 곳에 지원을 집중하며, 올해 추진한 소아·분만 수가 정상화에 이어 외과 계열 등이 그 대상입니다.

이와 함께 보상체계를 근본적으로 고쳐 고위험, 고난도, 시급성, 대기비용 등 필수의료의 특성이 수가에 반영될 수 있도록 상대가치 산정 기준을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또 지역 간 필수의료 격차 완화를 위해 내년 하반기부터 지역의료 혁신 시범사업을 도입해 선정된 권역에 3년 동안 최대 500억 원의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합니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의사인력 확충과 더불어 지역·필수의료에 헌신하는 의사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보상체계 개편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