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법인카드 의혹' 압수수색 대상 실종 4시간 만에 발견

'李 법인카드 의혹' 압수수색 대상 실종 4시간 만에 발견

2023.12.05. 오후 9: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 시절 법인카드 유용을 묵인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압수수색 대상에 올랐던 상점의 주인이 실종된 지 4시간여 만에 무사히 발견됐습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오늘(5일) 저녁 8시 50분쯤 전북 익산에서 60대 A 씨를 찾아 가족에게 인계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오후 4시 반쯤 경기 수원 매산동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A 씨가 연락되지 않는다는 자녀 신고를 접수하고, CCTV 등을 토대로 동선을 추적했습니다.

A 씨가 실종 전 남기고 간 쪽지에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A 씨의 세탁소는 어제(4일) 검찰의 이 대표 법인카드 유용 묵인 의혹 관련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지만, 검찰 관계자는 A 씨가 수사 대상이 아니었고, 쪽지에도 수사 관련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