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돈 봉투 자금 제공' 사업가 "송영길이 감사 인사"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당 돈 봉투 자금 제공' 사업가 "송영길이 감사 인사"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과 관련해 자금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사업가가 경선이 끝난 뒤 송영길 전 대표로부터 감사 인사를 받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사업가 김 모 씨는 오늘(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무소속 윤관석 의원과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의 '돈봉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21년 6월 송 전 대표 경선 캠프 해단식에 참석했는데, 송 전 대표가 '여러 가지로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자신이 5천만 원을 제공한 것 외에는 캠프에 도움을 준 것이 없었던 만큼, 당연히 자금 제공에 대한 감사 인사를 받은 것으로 인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송 전 대표와 20년 이상 알고 지낸 가까운 사이였고 재작년 3월 강 씨로부터 자금을 요청받자 현금 5천만 원을 송 전 대표의 보좌관이던 박용수 씨를 통해 전달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지인에게 5천만 원을 수표로 빌린 뒤 은행 세 곳에서 천만 원씩 든 봉투 다섯 개를 만들어 바지 주머니 등에 돈 봉투를 넣고 박 보좌관에게 전달했다고 구체적으로 진술했습니다.

이어 수표가 아닌 현금으로 줘야 증거가 남지 않고 편히 쓸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며,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는 게 부담스러워 강 씨에게 돈을 지원한 것을 모르는 척 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박 보좌관이 김 씨로부터 받은 5천만 원과 캠프 내 자금을 합쳐 6천만 원을 마련한 뒤,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에게 건넸고, 이를 다시 건네받은 윤 의원이 300만 원이 든 봉투 20개를 민주당 의원들에게 살포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