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평양 전쟁 강제동원 희생자' 故 최병연 유해 80년 만에 봉환

실시간 주요뉴스

태평양전쟁 당시 일제 강제 동원으로 숨진 한국인 가운데 유일하게 신원이 확인된 고 최병연 씨의 유해가 8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봉환된 강제 동원 희생자 최 씨의 귀향식을 진행했습니다.

1943년 태평양 타라와 섬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희생된 최 씨는 앞서 미국 국방부가 유해를 발굴했고 지난 2019년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이후 최 씨 유해 봉환을 추진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타라와 섬이 속한 키리바시 공화국 국경이 봉쇄돼 4년 뒤인 올해에야 국내 봉환이 가능해졌습니다.

최 씨의 유해는 고향인 전남 영광으로 옮겨져 내일 추도식 거행 뒤 선산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YTN 유서현 (ryu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