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하철에서 쓰러진 시민 육군 대위가 심폐소생술로 살려

실시간 주요뉴스

군 장교가 지하철역에서 갑자기 쓰러진 40대 남성을 빠른 응급조치로 구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7시 59분쯤 서울시 지하철 합정역에서 40대 남성 A씨가 부인 B씨와 함께 지하철에서 내린 후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때 주변에 있던 육군 56사단 소속 강태권(34) 대위가 A씨를 보고 다가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강 대위는 A씨의 웃옷을 벗기고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아내 B씨에게 A씨의 벨트를 풀어달라고 하고, 주변 행인들에게는 119 신고를 부탁했다.

강 대위는 "옆에 있던 분이 '쿵'하고 넘어지셔서 보니 경직된 상태로 쓰러져 있었다"면서 "의식도 없고 호흡도 안 하길래 바로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A씨는 심폐소생술 후 맥박이 돌아와 이대목동병원으로 호송 뒤 안정을 되찾았다. 이후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군 장교분이 어디선가 갑자기 나타나 심폐소생술을 해주시곤 놀라서 울고 있는 줄도 몰랐던 나에게 괜찮다며 다독여 줬다"며 "그분의 발 빠른 조치 덕분에 지금의 우리 가족이 도란도란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다. 정말 감사하다"고 강 대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A씨 부부는 감사의 뜻으로 강 대위에게 상품권을 보내려 했으나 강 대위는 "군인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다"며 거절했다.

강 대위는 "군인들은 정기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고 있다. 군 생활을 어느 정도 하다 보니까 실습도 많이 해서 바로 대처할 수 있었다"면서 "나 혼자 한 게 아니라 119에 신고해 주시고, 환자를 함께 돌봐주신 시민분들이 있어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