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유진은 내 딸” 주장한 60대 스토커, 불구속 기소

실시간 주요뉴스

트로트 가수 오유진(14)과 그 가족을 스토킹한 6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연합뉴스의 30일 보도에 따르면 창원지검 진주지청 형사2부(곽금희 부장검사)는 스토킹 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60대 A씨를 불구속 기소 했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오유진이 자기 딸이라고 주장하면서 오유진이 다니는 학교에 찾아가고 외할머니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인터넷상에 ‘친부모는 어디에 있느냐’ 등의 댓글을 50~60개가량 달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재범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후 A씨가 피해자에게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잠정조치를 내렸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