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어린이집에 단체 식중독 증세...살모넬라균 검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린이집 두 곳에서 70명 넘는 어린이들이 고열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소와 구청이 역학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일부 환자를 상대로 보건당국이 검사한 결과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윤태인 기자!

[기자]
네, 사회부입니다.

[앵커]
아이들이 많이 아픈 것 같아 걱정입니다.

식중독 증세는 언제부터 나타난 겁니까?

[기자]
어린이집 원아들이 식중독 증세를 보인 것은 지난 23일 체험학습을 다녀온 뒤입니다.

경기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어린이집에 당시 체험학습이 있어서 근처 분식집에 단체 주문한 김밥을 아이들이 먹은 건데요.

김밥을 먹은 아이와 교사 가운데 56명이 고열을 앓거나 설사를 심하게 하는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습니다.

보건당국은 김밥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비슷한 시기에 체험학습을 진행한 수지구에 있는 어린이집에서도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마찬가지로 같은 분식집에서 단체 주문한 김밥을 먹은 30명이 비슷한 증상을 보인 겁니다.

식중독 증상을 보이는 환자만 86명이고 이 가운데 어린이만 73명에 이릅니다.

특히, 이 가운데 어린이 22명은 증세가 심각해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에 따라 기흥구청과 보건소는 긴급히 역학 조사에 나섰는데요.

증상을 보이는 환자 6명을 상대로 검체를 채취해 신속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일부에서 식중독 증세를 일으킬 수 있는 살모넬라균이 검출했습니다.

환자들이 먹었던 식품에 대한 검사 결과는 열흘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이지만, 계란 지단이 공통 재료로 쓰인다는 점에서 살모넬라균의 출처가 달걀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문제가 된 분식집은 지난 24일부터 휴업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보건당국은 해당 분식집에서 음식을 만들 때 사용했던 조리도구와 식재료 등을 확보해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태인 (y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