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행정망 정상화 첫날...급한 불 껐지만, 비판 잇따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초유의 행정 전산망 중단 사태 이후 정상 운영을 시작한 첫날, 주민센터에는 시민들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다행히 마비됐던 전산망이 복구돼 그동안 못한 업무 처리가 이뤄졌지만, 시민들 비판도 잇따랐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의 행정 전산망이 복구돼 정상 운영을 시작한 첫날.

밀린 민원 업무를 해결하기 위한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집니다.

[김용안 / 서울 상암동 : 재계약을 해야 하는데, 인증번호가 필요해서. 오늘까지 해야 해서 급하게 왔습니다. 9시 되자마자 출발해서.]

[백순이 / 서울 성산동 : 사업상 필요한 등·초본이기 때문에 떼러 왔다가 전산망이 안된다고 해서 다시 돌아갔었습니다.]

복구된 행정망이 정상 가동되면서 무인 민원 발급기부터, 주민센터 직원들 업무까지 차질 없이 처리됐습니다.

앞서 재개된 온라인 민원서비스 정부24도 별 탈 없이 운영 중입니다.

다만, 일부 주민센터는 전산망 먹통으로 업무 처리가 막혔던 민원인들이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루기도 했습니다.

사흘 만에 복구되면서 급한 불은 껐지만, 전례를 찾기 힘든 정부 행정망 중단 사태에 시민들 비판도 잇따랐습니다.

사기업인 카카오 데이터센터 화재 당시 정부가 나서서 서비스 먹통 사태를 비판하고 재발 방지 등 개선을 주문하더니 이번 사태 때 보이는 모습은 상반된다는 겁니다.

[차재동 / 서울 상암동 : 카카오 데이터센터 화재로 대란 났을 때는 정부에서 상당히 신속하게 기업을 옥좼는데… 대한민국 통신망이 이런 상태인지는 미처 몰랐습니다.]

정부가 행정망 중단으로 처리 못 한 민원에 대해 납부 기한 연장과 소급 적용 등 조치를 내놓긴 했지만, 실질적인 보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윤웅성입니다.


촬영기자 : 심원보


YTN 윤웅성 (yws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